피플



은행연합회 조용병 회장, “국민 눈높이에 맞춘 진정성 있는 방안 고민해야”

조 회장, “국민경제의 회복과 은행산업의 발전 위해 최선 다할 것”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조용병 은행연합회 회장은 1일 “은행은 국민 눈높이에 맞춘 진정성 있는 방안 고민해야 한다”면서 “국민경제의 회복과 은행산업의 발전 위해 최선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용병 회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어려운 국민경제 상황으로 은행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해진 시기에 저를 믿고 중책을 맡겨 주신 점 깊이 감사드린다.”라며 “국민경제의 회복과 은행산업의 발전을 위해 맡은 바 소임을 다하고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조 회장은 이어 “우리 경제는 글로벌 공급망 경색과 중국의 경기침체 우려, 가계부채 문제 등 심각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오늘날의 어려운 경제 상황과 외부의 평가에 비추어 볼 때,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만큼의 노력을 하였는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용병 회장은 특히 “최근에는 부실한 내부통제로 인한 금융사고가 잇달아 발생하여 국민께 큰 실망을 안겨주었다.”면서 “국민의 신뢰 없이는 은행은 존재할 수 없다.”며 은행이 기본을 지켰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조 회장은 “비록 지금까지 은행이 양호한 건전성과 풍부한 유동성을 유지하고 있지만,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에서도 충분한 대응력을 유지하는 수준인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면서 혁신을 위한 노력 점검을 주문했다.

 

아울러 조 회장은 “우리 사회에서 은행의 역할은 가계·기업과 함께 경제생태계를 구성하고 경제의 선순환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경제생태계의 지탱과 발전을 위해 국민과 상생하는 것 또한 은행의 책무”라면서 은행의 고통분담 노력에 대한 성찰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조용병 회장은 은행산업은 ‘기본’을 튼튼히 하고 제도 변화를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내부통제체계를 강화하여 국민 신뢰를 회복해야 하며 새로워진 디지털환경을 반영하여 더욱 견고한 안전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조 회장은 “은행은 앞으로 금융-비금융을 아우르는 플랫폼 혁신을 통해 테크 기업들과 경쟁·협력해야 하며 ESG 경영을 통해 환경과 사회를 위한 책임경영과 투명한 지배구조 확립을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해 나가는 것 또한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상생’ 실천을 요청했다.

 

조용병 회장은 마지막으로 “은행연합회도 사원은행·금융지주, 그리고 국회·당국·언론과 소통할 뿐만 아니라 국민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듣고 은행이 국민들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디딤돌로서의 역할을 다 하자”면서 “적극적인 소통으로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의 열정과 진심을 사원은행 가족 모두에게도 전파하여 변화를 주도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