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검 "검찰 수사상황 잇따라 언론보도…진상 확인하라"

서울중앙지검·수원지검 등에 지시 내려
박범계, '검찰 수사 내용 유출 문제' 지적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최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출금 의혹 등 일부 검찰 수사 내용이 언론에 유출되면서 대검찰청(대검)이  '피의사실 공표 의혹'에 대한 진상 확인을 지시했다.

대검은 7일 "지난달 26일자 '형사사건 공개 금지 등에 관한 규정 등 철저 준수 지시' 취지에 따라 최근 일련의 언론 보도에 대해 서울중앙지검과 수원지검에 진상 확인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대검은 서울중앙지검에 전날, 수원지검에 지난 5일 이 같은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최근 검찰 수사 내용이 일부 언론에 유출되는 점을 지적하며 관련 경위를 따져보겠다고 했다.

박 장관은 전날 오전 과천 법무부 청사에 들어서며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특정 사건과 관련한 보도가 며칠간 이어지고 있다"며 "이 상황을 매우 엄중히 보고 있고 묵과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검이 이러한 보도 경위를 알고 있었는지, 서울중앙지검이 기관으로서 이런 사정을 알고 있었는지 물어보려고 한다"며 "장관으로서의 지휘·감독권에 기초해 소정의 절차에 따라 확인해보고 후속 조치를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자신의 SNS에 "피의사실 공표, 내용·형식·시점 등"이라는 짧은 글을 올리기도 했다.

박 장관은 또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수사팀이 떳떳하다면 (이 같은 조치를) 외압으로 느낄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떳떳하면 아무 문제가 없는데 왜 외압을 느끼느냐. 수사를 못하게 하는 발언을 한 적도 없고 인사를 한 적도 없지 않느냐"며 "떳떳하다면 (보도 경위를) 수사팀이 밝히는 것도 방법"이라고도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