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4·7 재보궐 오후 1시 투표율 38.3%…서울 40.6% 부산 35.5%

2018년 지선 대비 5.2%p 낮아…서울은 '비슷'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4·7 재보궐선거 본투표일인 7일 오후 1시 현재 전국 평균 투표율이 38.3%를 기록 중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총 유권자 1216만1624명 중 466만1564명이 투표를 마쳐 총 38.3%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지난 2018년 제7회 지방선거의 경우 본투표일 오후 1시 기준 43.5%로 이번이 약 5.2%포인트 낮다. 평일에 실시되는 재보선인 만큼 낮시간대 투표율은 과거 전국단위 선거보다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후 1시부로 지난 2~3일 이틀간 실시된 사전투표분과 거소(우편) 투표분이 투표율에 합산 반영됐다.

서울시장 선거의 경우 전체 유권자 842만5869명 중 사전투표 포함 341만6735명이 투표에 참여해 40.6%를, 부산시장 선거는 293만6301명 중 104만3035명이 투표를 마쳐 35.5%를 기록 중이다.

기초지자체 보궐선거를 포함하면 평균 투표율이 낮아지지만 서울의 경우 지난 지방선거에서 동시간대 41.3%를 기록해 격차가 0.7%포인트로 크지 않아 상대적으로 높은 투표 참여율을 보이고 있다.

부산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오후 1시 기준 41.0%였던 것과 비교하면 5.5%포인트 격차다. 네거티브 공방으로 진흙탕 선거전이 펼쳐진 것이 투표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은 사전투표를 합산해도 강남(42.2%), 서초(44.6%), 송파(42.7%) 등 '강남3구' 투표율이 여전히 관내 평균 투표율을 앞서고 있다.

기초단체장 보궐선거의 경우 울산 남구청장 선거 투표율은 25.9%, 경남 의령군수 선거 투표율 53.6%이다.

앞서 지난 2~3일 이틀간 진행된 사전투표에는 249만7959명이 참여해 20.54%의 투표율을 기록,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20.14%보다도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번 선거는 지난해 3월17일부터 올해 2월28일까지 당선 무효, 사망, 사직 등으로 선거 실시 사유가 확정된 총 21개 지역이 대상으로 ▲서울시장, 부산시장 등 광역단체장 2곳 ▲울산 남구청장, 경남 의령군수 등 기초단체장 2곳 ▲경기도의원, 충북도의원 등 광역의원 8곳 ▲전남 보성군의원, 경남 함안군의원 등 기초의원 9곳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