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강 대학생' 실종지점서 휴대폰 발견…"박살 났더라"

오늘 오후 민간구조사 차종욱씨 발견
경찰 "친구 것 맞는지 확인 작업 필요"
아버지, 블로그에 "박살 내놨다더라"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서울 한강공원 근처에서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가 시신으로 발견된 대학생 A(22)씨와 함께 술을 마신 친구 B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가 발견됐다.

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0분께 B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가 A씨 실종 현장 인근 물 속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휴대전화는 A씨의 시신 발견에 도움을 준 민간구조사 차종욱씨가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은 해당 휴대전화가 B씨의 것인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휴대전화가 발견됐다고 하는데 아직 보고 받은 바는 없다"며 "누구의 휴대전화인지 확인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날 A씨의 아버지도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휴대전화를 찾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는 "문제의 핸드폰도 찾았다"며 "박살을 내놨다고 한다. 확인이 필요하겠지만요"라고 적었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받는대로 포렌식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확보된 A씨의 휴대전화는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