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은행 가이던스 살펴보니..알트코인 줄상폐 예고

은행연합회, 가상자산 평가 방안 공개
'가상자산 수 위험 가중' 등 일부 논란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은행연합회가 암호화폐 실명계좌 발급과 관련한 가이드라인을 공개했지만, 일부 내용과 관련해 몇몇 거래소들은 우려를 표하고 있다. 특히 이번 가이드라인에서 가상자산 수 제한 등이 언급되면서 알트코인(비트코인외 코인)의 무더기 상장 폐지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연합회는 전날 가상자산 관련 고유위험 평가, 통제위험 평가 등의 내용이 포함된 '가상자산사업자 자금세탁위험 평가방안'을 공개했다.

이 평가방안에는 가상자산사업자에 대한 자금세탁위험 평가업무와 관련 ▲필수요건 점검 ▲고유위험 평가 ▲통제위험 평가 ▲위험등급 산정 ▲거래여부 결정 등과, 각 단계에서 참고할 수 있는 평가지표와 평가방법 등이 담겨있다.

이 같은 가이드라인에 대해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대부분 자체적으로 준비하고 있었던 부분이고, 어떤 지침이 나오든 따를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A거래소 관계자는 이번 가이드라인과 관련, "어느정도 숙지됐고, 기본적으로 준비하던 사항"이라고 언급했다. 또 다른 거래소 관계자는 "정책이든 뭐가 나오든 무조건 따를 수밖에 없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일부 거래소들은 이 같은 은행연합회 측의 가이드라인 공개에도 애매모호한 부분이 많다며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은행연합회 측이 이번 가이드라인 자료에 대해 '주요 지표 중심으로 요약·작성'했다고 밝히긴 했지만, 시장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일부 내용들과 관련해선 구체적인 수치 등을 제공하지 않아 혼란스럽다는 것이다.

이를테면 은행연합회 측이 내놓은 가이드라인 중 '고유위험 평가' 부분에는 '거래 가능한 가상자산이 많을수록 위험 가중'과 '신용도가 낮은 코인의 거래가 많을수록 위험 가중' 등의 내용이 있다. 알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암호화폐)이 무더기로 상장폐지될 수 있는 가능성이 담긴 내용이다. 현재도 각 거래소에서 무더기 상장폐지가 진행되며 시장이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이 같은 상황이 더욱 심화될 수 있다고 전망할 수 있는 대목이다.

B 거래소 관계자는 "시가총액 기준으로 하위를 따진다면 사실상 알트코인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그리고 위험성 높은 코인 수로 볼 때 숫자적으로 본다면 코인 수가 많을수록 그럴 가능성이 높으니까 (은행 평가와) 연결해 생각해 볼 수 있을 거 같다"면서 "조금 모호한 면이 많지 않나. 업계 입장보다는 은행 시선에서 바라본 가이드라인이기 때문에, 이게 이뜻인가 저뜻인가 하는 여지는 좀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C 거래소 관계자도 다양한 코인을 상장한 거래소 일수록 사업활동에 제한을 받는 거 아니냐는 질문에 "아니라고 할 수는 없다"면서 "하지만 지금 규제에 막 들어서는 단계라서 (더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앞으로 가상자산 수 등 논란이 되는 부분과 관련해 은행 측과 추가적인 조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거래소 관계자는 "향후 가이던스를 (더) 보완하는 방향으로 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