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거리두기 4단계 격상 발표에…ICT업계 전면 재택근무 등 방역 강화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오는 12일부터 2주간 4단계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되면서 ICT(정보통신기술) 업계가 잇따라 전면 재택근무로 전환하는 등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백신 접종 확대에 따라 근무 정상화를 기대한 게 무색해졌다.

9일 IT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이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상향 발표에 따라 필수 근무 인력 외에는 전원 재택근무를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KT는 기존에 거리두기 3단계 기준으로 부서별 20% 이상 재택 근무를 권고 중이었으나 전일부터 4단계 기준을 선제적으로 적용해 30% 이상으로 높여 시행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 7일 공지한 강화된 근무가이드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리더(팀장·임원)급은 주 3회 출근/주 2회 재택근무로, 직원 주 1회 출근/주 4회 재택근무(권고)로 운영 중이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전사 원격근무 체제를 기존대로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게임업계도 방역을 조이고 있다.

넥슨과 넷마블은 이날 임직원 건강과 안전을 위해 전면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한다고 공지했다.

넥슨은 현재 일주일 중 사흘은 출근하고 이틀은 재택근무를 하는 방식을 운영하고 있지만, 코로나 재확산에 다음주부터 다시 전면 재택근무로 돌아간다. 전면 재택근무 기간에 불가피하게 회사로 나오는 직원에게는 출·퇴근 택시비가 지원된다. 넷마블도 내주부터 전면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한다.

크래프톤도 오는 12일부터 전면 재택근무에 돌입한다고 전일 발표했다. 우선 일주일 전면 재택근무를 한 후 다음 연장 여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오는 12일부터 전 직원 재택근무를 시작하기로 했다.

엔씨소프트도 방역 강화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현재 일주일에 이틀 재택근무를 하고 있고, 2주에 1일로 재택근무 횟수를 줄이려 했다. 그러나 이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발표에 따라 근무제 변경을 다시 타진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