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쿠팡, '상생 기획전' 참여 소상공인 매출 183% 뛰었다

지자체 협업해 중소상공인 판로 확대와 홍보, 마케팅 지원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쿠팡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하는 온라인 상생 기획전에 참여한 지역 중소상공인들의 매출이 1년 사이에 183% 성장했다고 15일 밝혔다.

쿠팡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농축산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힘내요! 대한민국' 캠페인을 비롯해 다양한 지역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쿠팡에 따르면 올해 쿠팡의 지방자치단체 지원사업에 참여한 서울특별시, 경상북도, 전라북도 소재 중소상공인의 1월부터 8월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3% 증가했다.

특히 서울시, 경상북도, 경상남도, 충청남도, 광주광역시의 경우 지난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진행한 '온라인 상생 기획전' 성과를 분석한 결과, 온라인 판매 전체 매출에서 40% 가량이 쿠팡에서 발생된 것으로 추정된다.

예컨대 자사몰 위주 판매로 고객 확보에 한계를 경험했던 경상남도 소재 자동차 액세서리 용품업체 더클래스는 쿠팡 로켓배송 입점과 자자체 상생 기획전 참여로 올해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53% 급증하는 성장세를 보였다.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는 "지역의 중소상공인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기 위한 노력을 확대할 것"이라며 "다양한 지자체별 지원사업을 통해 쿠팡이 중소상공인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