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한창, 2020년 매출 358억원 기록 “2021년 재도약 원년”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기 기자]  ㈜한창이 2020년 매출 358억, 영업손실 66억, 당기 순손실 237억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한창 측은 매출액이 전년(690억)대비 대폭 축소되어 332억원이 감소됐으며, 그 주요 원인은 코로나19로 인한 부정적 환경하에서 직격탄을 맞은 시행사업의 상가분양 일정연기, 호텔사업의 매출 부진, 해운여객사업의 개시 지연 등에 기인한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에서는 최근 3개년간 매년 평균 약 60억원 이상의 영업흑자 기조를 유지했으나 지난해에는 적자로 전환됐으며,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호텔, 해운여객사업 부문의 대규모 영업손실과 2020년 1월 인수한 회생기업인 ㈜지와이커머스의 지난해 적자 실적이 연결종속회사로 편입된 요인으로 보인다.

 

또한 금년 대규모 당기순손실을 계리하게된 주된 요인은 영업 측면보다는 영업 외 계정에서 발생한 투자금 회수 지연에 따른 회계상 평가손실 등으로 현금 지출은 없는 비용이다. 이는 향후 상당부분 환입될 것이라는 회사측의 설명이다.

 

한편 회사측은 2021년을 턴어라운드와 재도약의 원년이라고 밝혔다.

 

2021년 상반기까지 확보된 매출액이 약 700억원수준으로, 금년에는 연간 2,000억원이상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다. 또한 최초로 모든 종속 사업부문에서 영업이익 달성을 예상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 사태 등으로 인해 적자가 누적되는 사업부문에서는 과감하게 철수하는 구조조정을 지난해 말에 완료했고, 상장을 추진중인 자회사 한주케미칼(주)의 영업이익 확대 및 새로이 편입된 자회사 (주)지와이커머스의 경우에도 지난해 6월에 법원의 인가를 받아 회생절차를 졸업한 이후에 금년에는 흑자 달성 원년이 확실시 되고 있는 데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2021년 2월말 기준으로 약 300억원 규모의 현금 유동성을 바탕으로, 금년 상반기 내에 추가적인 신사업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