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웹케시, 1분기 매출 191억원…영업이익 42억 전년 대비 11% 증가

비즈니스 구조조정에 따른 영업이익률 향상 지속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B2B 핀테크 전문기업 웹케시(대표 강원주)가 2022년도 1분기 매출은 191억원, 영업이익은 42.5억원을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웹케시의 2022년도 1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감소세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1% 증가한 것이다.

 

최근 브랜치4.0과 AI경리나라는 신규 고객 대상 무료 이벤트를 진행해 1분기 매출 성장에는 기여하지 못했으나, 2분기 이후 유료 고객으로 전환 시 강한 매출 성장세가 예상된다.

 

영업이익 견인 동력으로는 △마진이 낮은 SI 사업 구조조정 △‘인하우스뱅크’, ‘브랜치4.0’, ‘AI경리나라’ 등 수수료 기반의 솔루션 비즈니스로 성공적 전환에 따른 수익 구조 개선 등이다. 실제 웹케시의 영업이익률은 2020년 19.6%, 2021년 22.8% 등을 달성했다.

 

현재 웹케시가 제공하는 기업 자금관리 솔루션은 ‘인하우스뱅크’, ‘브랜치’, ‘AI경리나라’ 등이 있다. 최근에는 AI 및 빅데이터 기반의 혁신적인 기능을 탑재해 임직원 횡령과 같은 기업 자금 사고를 원천적으로 예방해 기업 자금관리 솔루션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강원주 웹케시 대표는 “AI 기능을 탑재한 횡령방지시스템 등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웹케시 자금관리 솔루션으로 매출 1000억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웹케시는 기술 혁신을 통한 고도화를 지속해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기업 자금관리 솔루션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웹케시(대표 강원주)는 IMF 이전 부산, 경남 지역을 연고로 전자 금융을 선도하던 동남은행 출신들이 설립한 핀테크 전문기업으로 1999년 설립 이후 20년간 국내 최고 기술 및 전문 인력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소프트웨어(SW) 분야의 혁신을 이뤄오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