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창용 한은 총재 “대외환경 신중히 검토해 통화정책 결정”

26일 정기국회 현안보고...한·미 통화스와프 연준과 의견 교환 중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최근 대외여건 불확실성이 높아지며 국내 경제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것과 관련 국내 물가, 성장 흐름,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해 통화정책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26일 이 총재는 정기국회 현안보고 인사말을 통해 “주요국 금리 인상이 가속화되면서 글로벌 성장 둔화에 대한 우려가 더욱 부각됐다. 국제금융시장에서 미 달러화 강세가 심화되는 가운데 주요국 국채금리가 빠르게 상승하고 주가는 상당폭 하락했다”고 진단했다.

 

이어 “국내 금융과 외환시장에서도 주요 가격변수 변동성이 확대됐는데 그간 글로벌 달러화 강세로 상승세를 보이던 원‧달러 환율은 올해 8월 들어 위안화‧엔화 약세의 영향이 가세한데다 지난주 FOMC 회의 결과의 충격이 더해지면서 최근 1400원을 상회하는 수준까지 가파르게 상승했다”고 부연했다.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에 대해 “평균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진 않았다”며 “원·달러 환율이 크게 상승했지만, 이는 대외요인에 주로 영향 받은 것으로 과거 위기시와 달리 현재로서는 우리 경제의 대외부문 건전성 문제 때문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의 가파른 상승에도 불구하고, 물가나 교역비중 등을 고려한 실효환율의 절하폭은 크지 않았으며, 긴 시계에서 보아도 평균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이 총재는 당분간 소비자물가 오름세가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소비자물가는 상당 기간 5~6%대의 높은 오름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원‧달러 환율 상승이 수입물가 상승을 통해 국내 물가에 추가적인 상방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며 “향후 주요국 중앙은행의 긴축강도, 우크라이나 사태 등 대외 여건의 전개양상에 따라 국내 성장, 금융, 부동산, 외환 부문의 리스크가 확대될 가능성에 유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 총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와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 관련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시에 한·미 통화스와프 없이도 위기를 해결하면 좋은 경험이 될 수 있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이 총재는 “강달러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올 충격에 대해 정책 공조 단계까지 아니지만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이 국제결제은행(BIS) 회의 등을 통해 여러 중앙은행 총재들과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한은은 다른 중앙은행보다 (연준과) 굉장히 가까운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현재는) 1997년, 2008년 위기와 달라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 없이도 위기를 해결하면 좋은 경험이 될 수 있다”고 주하며 “처음부터 보험(한·미 통화스와프)으로 해결하기보다 내부에서 할 수 있는 일을 먼저 해야 한다"며 "정책을 일관적으로 추진하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 총재의 이같은 발언은 한·미 통화스와프를 진행하지 않아도 원‧달러 환율 급등 등에 따른 외국인 투자자금 유출 등을 대응할 수 있다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