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SKT, 월드 커뮤니케이션 어워드 이동통신 관련 2개 부문 수상

클라우드 기반으로 로밍 서비스 품질 향상시키는 기술로 ‘클라우드’부문에서 수상
통신사 데이터센터 소모 전력 절감 기술로 ‘지속 가능 네트워크 기술’ 부문 수상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월드 커뮤니케이션 어워드(World Communication Awards, 이하 WCA)에서 이동통신 관련 뛰어난 기술력과 혁신성을 인정받아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25회째를 맞는 WCA는 영국의 통신 전문 매체인 '토탈 텔레콤(Total Telecom)' 주관 시상식으로 통신 관련 기술, 네트워크, 브랜드, 콘텐츠 등 총 23개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룬 기업을 선정하는 행사다

 

SKT는 올해 WCA에서 ‘클라우드’, ‘지속 가능 네트워크 기술’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먼저, SKT는 삼성전자, BICS, AWS, SK텔링크와 함께 클라우드 분야의 혁신 사례를 대상으로 하는 ‘클라우드(The Cloud Award)’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얻었다.

 

SKT는 해외 주요 국가에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처리 장비를 구축하고 해외 로밍 중인 고객에게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밍 엣지 클라우드(Roaming Edge Cloud)' 솔루션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로밍 엣지 클라우드'는 기존 대비 인터넷 접속시간을 최대 80%, 다운로드 속도 최대 30%를 향상할 수 있는 기술로, 해외 로밍 고객은 지도 검색, SNS, 동영상 시청 등 데이터 서비스를 더욱 빠르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하여 여행 성수기 또는 월드컵 등 국제 행사가 있을 경우 네트워크 용량을 유연하게 확대할 수 있으며, 네트워크 이상 징후 감지 시 기존 로밍 방식으로 자동 복구하는 기술을 설계함으로써 안정성을 확보했다.

 

다음으로, SKT는 Intel과 함께 공동 연구 개발한 IPM(Infrastructure Power Manager) 기술로 '지속 가능 네트워크 기술(The Sustainability Award) ' 부문에서 수상했다. 해당 부문은 에너지 절감 등 지속 가능한 네트워크를 위해 가장 혁신적인 기술을 보여준 제조사 또는 통신사를 선정하는 부문이다.

 

IPM은 SKT가 올해 초 MWC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기술로, 통신사의 데이터센터 서버에서 사용되는 주요 부품(CPU, 메모리 등)의 소모 전력을 실시간으로 고객의 트래픽 양 및 추이에 따라 자동 조정해주는 기술이다.

 

기존의 통신사 데이터센터의 가상화 서버는 트래픽의 양과 관계없이 항상 최대 성능 모드로 고정돼 부품의 소비전력과 탄소를 최대치로 소모하는 반면, IPM은 트래픽 양에 따라 품질/성능 저하 없이 부품의 소비전력을 최적화하는 기술로 기존 가상화 서버 대비 CPU의 누적 전력을 최대 55%까지 절감할 수 있다.

 

류탁기 SKT 인프라 기술담당은 “SK텔레콤의 5G 고도화 노력과 그에 따른 혁신적인 성과를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5G 고도화 및 6G 시대를 견인해갈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세계 통신기술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