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은행연합회, 시각장애인용 음성OTP 기능개선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금융결제원과 시각장애인 금융 이용 편의성 제고 위해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은행연합회(회장 김광수)는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상임대표 손영호), 금융결제원(원장 박종석)과 23일 시각장애인용 음성OTP 기능개선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은행연합회 이인균 본부장,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정의철 사무총장, 금융결제원 문영석 상무이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은행의 사회적 책임의 일환으로 시각장애인용 음성OTP의 기능개선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은행연합회는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측에 시각장애인용 음성OTP 기능개선 개발비용을 지원하고,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는 이를 활용하여 그간 시각장애인이 음성OTP를 사용하면서 불편함을 느꼈던 부분을 대폭 개선할 수 있도록 OTP전문제조사에 연구용역을 추진할 예정이다. 

 

금융결제원은 다년간 OTP통합인증센터를 운영한 OTP전문기관의 전문성을 살려, 기능개선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기술적인 조언을 제공한다.

 

은행연합회 이인균 본부장은 “은행권은 그간 발급기간 단축, 사전신청제 도입 등 시각장애인용 음성OTP의 발급 편의성을 개선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으나, 음성OTP 기기 성능의 한계로 시각장애인 분들의 이용 편의성을 개선하기가 어려웠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협약을 통해 음성OTP 기기의 성능이 충분히 향상되어, 시각장애인 분들의 비대면 금융서비스 이용편의성이 크게 개선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은행연합회는 지난 6월에 금융당국과 함께 「시각장애인 은행거래 시 응대메뉴얼」을 마련하는 등 시각장애인이 보다 편리한 금융생활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금융취약계층의 이용편의성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