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SK텔레콤, 2023년 매출 17조6,085억원 영업이익 1조7,532억원 기록

순이익 1조1,459억원…“견고한 실적 기반 글로벌 AI컴퍼니 성과 창출”
SKT AI 피라미드 전략…3대 영역 고른 성장, 산업·생활 혁신 가속화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이 견고한 실적을 바탕으로 글로벌 AI 컴퍼니로의 전환을 가속화한다.

 

SKT는 지난 해 발표한 ‘AI 피라미드 전략’ 아래 추진했던 ▲AI인프라 ▲AIX ▲AI 서비스 3대 사업 영역이 고르게 성장하며 2023년 연결 매출 17조6,085억원, 영업이익 1조7,532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각각 전년 대비 1.8%, 8.8% 증가했으며, 순이익은 1조1,459억원을 기록했다.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 12조5,892억원, 영업이익 1조4,559억원, 순이익 1조597억원이다.

 

SKT의 AI 사업들은 그 동안 구축해 온 압도적인 AI 인프라와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올해 본격적인 매출 성장을 이룰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AI 데이터센터·AI엔터프라이즈·AI반도체는 시장 수요의 가파른 성장과 함께 올해 빠르게 매출을 확대하며 AI 사업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해 정식 출시 후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킨 AI 개인비서 A.(에이닷)은 올해 킬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추가하며 AI 에이전트 시장을 선도한다는 전략이다.

 

 

SKT는 AI 사업의 글로벌 확장에 있어서도 AI 데이터센터, AI반도체, telco 특화 LLM 사업, 엑스칼리버(X Caliber) AI 솔루션 등의 영역에서 연내 구체적인 성과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AI 컴퍼니의 근간이 되는 AI 인프라 영역에서는 데이터센터 사업이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며 성장궤도에 올랐으며, 차세대 AI 반도체 상용화 등을 통해 글로벌 성장 기반을 탄탄히 했다. 멀티 LLM(Large Language Model, 거대언어모델) 전략도 글로벌 AI 플랫폼 구축으로 성과를 가시화하고 있다.

 

엔터프라이즈 AI 사업에서는 AI 인프라의 차별화된 자산에 기반해 기업 고객 특화형 혁신 AI 플랫폼 ‘엔터프라이즈 AI 마켓’을 오픈하고 본격 수익화에 나서고 있다.

 

지난 1월 선보인 ‘엔터프라이즈 AI 마켓’은 에이닷엑스, 오픈AI 등 다양한 LLM중 고객이 원하는 LLM을 선택해 코딩 지식 없이도 간단하게 회사 업무에 AI를 적용 가능하다. SKT는 구독형과 공공, 금융 등 보안이 중요한 고객사 대상 온프레미스형 구축 사업을 병행해 올해 엔터프라이즈 AI 시장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해 정식 서비스를 론칭한 ‘에이닷(A.)’은 10월 출시한 아이폰 통화 녹음 및 요약 기능이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며 빠르게 이용자를 늘려가고 있다.

 

12월에는 아이폰 이용자를 대상으로 실시간 통화통역 기능을 선보였으며, 안드로이드에서도 올해 1분기 출시를 준비중이다. 에이닷은 킬러 콘텐츠를 지속 추가하며 AI 에이전트 대표주자로 입지를 굳건히 할 방침이다.

 

김양섭 CFO는 “지난 해 자체적인 AI 역량 강화는 물론 세계 유수 AI 기업들과의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해 글로벌 AI 컴퍼니로의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며 “올해는 이미 5G 가입자 및 무선 매출 성장세가 둔화된 가운데, 대내외환경도 녹록치 않아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글로벌 AI 컴퍼니로서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해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23년 4분기 배당금은 주당 1,050원으로 이사회에서 의결됐다. 기 지급된 주당 2,490원을 포함해 연간 주당 3,540원으로, 3월 정기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또한, 작년 7월에 발표한 총 3천억 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은 완료되었으며, 그 중 2천억 규모의 자기주식은 금일 소각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