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통신3사, 5G IoT 제품 개발 중소제조업 육성 나선다

통신3사, RAPA와 중소기업 5G IoT 분야 상생 위한 업무협약 체결
5G NSA·SA, 레드캡 관련 단말·부품·안테나 기술개발 확대와 기술자문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SK텔레콤, KT, LGU+ 등 통신3사는 한국전파진흥협회(RAPA)와 통신망 연동 5G IoT 제품을 개발하는 중소제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통신3사와 RAPA가 협력, 중소기업이 새로운 5G IoT 제품 개발기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돕고, 개발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최근 이동통신망 기반 지능화된 IoT 서비스 제품 수가 매년 증가하는 가운데, 제조사의 제품이 통신사별 품질검증을 통과하기 위해서는 최소 2~3개월 이상의 기간과 많은 비용이 소요된다.

 

또한 디지털 제조, 도심, 차량,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원격관제, 안전관리, 환경감시 등에 활용되는 IoT 장비 특성상 개별 제품에 맞는 검증 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해 많은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통신 3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5G IoT 관련 통신망 연동 기술규격 공유 ▲각 통신사 테스트 환경 관련 정기적 정보 제공 ▲5G IoT 제품 통신사 검수시험에 RAPA 테스트 결과 활용 ▲중소기업 기술자문 및 컨설팅 등을 시행, 중소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RAPA 역시 매년 기술 협약을 통해 통신3사와 중소기업의 협업 환경을 조성해온데 이어 올해에는 ‘IoT기술지원센터’에 5G 비단독모드(NSA)·단독모드(SA), 레드캡(RedCap), IoT 등과 관련된 단말·부품·안테나 기술개발 및 통신사 특화시험 환경을 구축하는 등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통신3사는 IoT기기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차원 상용화 검수 지원과 함께 중소기업을 위한 기술 멘토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지난 5일 한국전파진흥협회 목동사옥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양용열 한국전파진흥협회 사무총장, 류탁기 SK텔레콤 인프라기술담당, 강봉수 LG유플러스 품질혁신센터장, 이준호 KT 디바이스마케팅담당이 참석, 지능형 IoT 분야 중소기업 생태계 확대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송정수 RAPA 상근부회장은 “AI 시대 초연결 5G·6G IoT 분야의 국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활성화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RAPA가 5G IoT 분야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의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류탁기 SK텔레콤 인프라기술담당은 “이동통신은 5G 어드밴스드나 6G 등으로 지속 진화하면서 AI가 융합된 ‘하이퍼 커넥티드 AI 인프라’ 시대를 맞고 있다”며, “국내 중소기업이 지능형 IoT 산업 분야에서 선도기업으로 성장하고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생태계를 확산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봉수 LG유플러스 품질혁신센터장(상무)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중소기업의 기술력 향상과 빠른 제품 제작에 기여할 수 있게 됐으며, 자사 서비스의 품질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과 혁신을 통해 상생 모델을 구축하고 동반성장 사례를 만들어 더 발전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