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카카오·네이버…주가 누가 더 오를까

증권가, 주가 상승여력 카카오 30%, 네이버 41% 전망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국내 플랫폼 업계 두 공룡의 대결이 치열하다. 카카오가 연일 신고가를 경신하면서 네이버를 제치고 코스피 시가총액 3위에 올랐지만, 이를 맹렬히 쫓는 네이버의 움직임도 재빠르다. 카카오는 올해 들어 주가가 두 배 가까이 상승했으며 네이버 역시 30%가 넘는 상승률을 기록했다.

증권가에서도 두 공룡의 주가상승 행진에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하며 현 주가보다 카카오는 최고 30%, 네이버는 최고 41%가량 상승 여력이 있다고 전망했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카카오는 오전 한때 장 중 15만9500원까지 가며 16만원 터치를 눈앞에 뒀다. 올 초만 해도 카카오의 주가는 5대1 액면분할을 적용하면 7만9200원 수준으로으로 계산된다. 하지만 이후 주가가 꾸준히 우상향하다 두 달간 가파르게 오르며 연초 대비 두 배가량 오른 것이다.

네이버 역시 연초 랠리 후 조정이 왔지만 최근 주가가 다시 상승하며 지난 1월4일 29만3000원이었던 주가가 전날 39만5500원으로 36%가량 올랐다.

증권가에서도 두 플랫폼 공룡의 치열한 주가 상승전에 목표주가를 숨가쁘게 올려 잡고 있는 중이다.

에프앤가이드에서 집계한 증권사 3곳 이상이 추정한 카카오의 목표주가 평균은 14만3619원이다. 카카오는 이미 지난주에 증권가의 목표주가 평균치를 넘어섰다. 지난주 카카오에 대한 적정주가를 수정한 증권사들은 17만~18만원을 제시했으며 이날에는 삼성증권과 하나금융투자가 각각 20만원, 19만원의 주가를 제시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 카카오의 사업 구조가 미래형, 성장형 사업에 집중돼 있고 해당 시장에서 지배적 위치를 확보한 후 수익화에 나서는 전략이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며 "국내 지배적 플랫폼 사업자로서 주요 비즈니스의 고성장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카카오의 기업 가치 상승 역시 지속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상장 절차가 진행 중인 카카오뱅크뿐 아니라 카카오페이, 카카오모빌리티 등 자회사들의 상장 계획이 다수 예정돼 있어 주가 가치 상승도 기대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특히, 금융 자회사들의 상장은 기업 가치 잠재력을 시장에 가시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이들 기업의 공모 흥행 시 카카오 전체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가 자회사 상장 등으로 빠르게 주가를 높이는 한편, 네이버는 꾸준히 주가를 올리며 플랫폼 강자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는 모습이다. 증권가에서 본 네이버 적정 주가 평균은 49만7273원이다.

한국투자증권, 현대차증권, 유안타증권, NH투자증권 등에서는 네이버에 대한 적정주가로 54만~55만원을 제시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는 56만원의 목표주가를 제시하며 가장 높은 가격을 언급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카카오의 상승행진에 대해 "네이버와 카카오 두 회사 모두 사업 경영은 잘했지만 카카오가 플랫폼 중심 신사업들의 분사 및 기업공개(IPO) 추진 등을 통한 가치 어필을 잘했기 때문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성 연구원은 "코로나 19 발발 이후 전 세계적으로 플랫폼 사업에 대한 밸류에이션이 매우 우호적이고 파격적인 상황임을 고려하면 (네이버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핵심 플랫폼 사업에 대한 직접적이고 공격적인 가치 어필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