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농업 기상정보 더 정확해진다…경북도, 빅데이터 분석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농업용 기상정보가 지역 실정에 맞게 더욱 촘촘하고 정확해질 전망이다.

경북도는 22일 국토부 국가공간정보센터의 '2022년 공간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발굴 사업' 대상기관으로 선정돼 '농업용 기상관측시설의 공백지역 분석'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국토부 공간빅데이터 표준분석 모델 발굴 사업은 공간정보 기반으로 대용량의 행정·민간 정보를 융·복합한 후 공간분석으로 과학적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가공간정보센터는 2015년부터 국토부 산하기관과 지자체를 대상으로 표준분석모델을 발굴하고 있다.

경북은 과수생산량이 전국에서 가장 많으며 기후변화에 따른 농작물 생산량 감소, 품질저하 등 농가피해가 매년 발생하고 있다.

또 고도, 경사도, 지면온도, 기압 등 다양한 조건에 따라 피해정도가 달라 촘촘한 기상관측시설 배치로 기상예보의 정확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경북도는 과수재배지역 밀집도와 고도를 고려한 과학적 기준에 따라 기상관측시설 설치 최적입지를 도출할 계획이다.

도는 이 사업으로 체계적인 농업기상관측 시스템을 구축하고 농업분야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생산·수집해 예보의 정확도를 높인다.

공간 빅데이터분석 결과는 내년 하반기에 나올 예정이며 국토교통부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장호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경북은 광역지자체 중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가지고 있어 공간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활용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도민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을 시도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