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집에서 인천공항까지' 가장 빠른길 안내서비스 나왔다

항공편만 입력하면 공항 탑승구까지 안내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인천공항공사는 모바일 앱(application)에서 항공편 정보만 입력하면 집에서 인천국제공항까지 소요시간을 안내하는 '집에서 공항까지'(Home to Airport)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되는 서비스는 공사가 개발한 인천공항 이용정보 안내 모바일 앱인 '인천공항 가이드'앱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해당 서비스는 승객의 현재 위치와 항공편 정보를 앱에 입력하면 출발지에서부터 인천공항 탑승구까지 전체 및 세부 구간별 예상 소요시간을 안내해준다.

구체적으로 출발지에서 인천공항 터미널까지 예상되는 소요시간은 네이버 길찾기 서비스를 통해 자가용 이용 기준 시간으로 안내된다.

승객이 인천공항에 도착하면 해당 항공편의 탑승구까지 걸리는 시간은 인천공항 빅데이터 플랫폼에서 여객의 출·입국 흐름과 터미널 혼잡도, 체크인카운터 및 출국장별 대기시간을 계산해 가장 빠른길로 실시간으로 안내한다.

인천공항의 이번 서비스는 세계공항 중 최초로 도입되는 모바일 서비스라고 공사는 말했다.
 
공사는 이번 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 네이버의 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와 올해 8월말 도입된 인천공항 빅데이터 플랫폼을 연계해 공항 소요시간 안내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이경용 공사 인프라본부장은 "앞으로 실시간 길안내 서비스, 모바일 예약 서비스 등 고객 특성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도입해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공항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