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염불보단 잿밥’ 포스코 권오준 회장

미 상무부 포스코 합성고무에 최대 44% 반덤핑 관세 결정 불구

최순실 씨 인사에 깊숙이 개입, 논란 이어
미국 반덤핑 관세로 기업 신뢰도마저 추락
오는 8월 한중수교 앞두고 사절단 ‘안간힘’


[파이낸셜데일리=이정성 기자] 최근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던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의혹을 받았던 포스코(회장 권오준)가 창사 이래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


포스코는 미국 정부의 수입산 탄소합금 후판 관세 부과가 부당하다며 미국 국제무역법원에 제소했지만 11일 미 상무부는 포스코대우(옛 대우인터내셔널) 등 한국산 합성고무에 최대 44% 반덤핑 관세를 최종 확정했다.


더욱이 포스코는 앞서 지난 6월 28일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기업들을 문재인 대통령 방미 경제인단 명단에서 제외되면서 안팎으로 ‘곤욕’을 치뤘다.  


이처럼 포스코는 최순실 씨가 인사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된 데 이어 미국의 이번 반덤핑 관세로 기업 신뢰도마저 추락하고 있다.


업계에선 포스코는 미국 내 신사업을 위해 자금을 투자하거나 각종 이슈 등이 얽혀있어 이번 반덤핑 제소가 향후 신사업 추진에 ‘걸림돌’로 작용해 제약이 따를 수밖에 없다는 자조섞인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문제는 이처럼 대내외적으로 산적해 있는 현안들을 제쳐 두고 권오준 회장이 이르면 오는 8월 중순께 열릴 한중·한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경제사절단에 포함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염불보단 잿밥에 관심이 더 많은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포스코는 각종 의혹 등으로 지난 6월 방미 경제인단 명단에서 제외되면서 문재인 정부에서도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권 회장이 오는 8월 24일 한중수교 25주년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경제사절단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데는 이번에도 제외된다면 기업 리더십에도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권 회장이 안팎으로 산재해 있는 기업의 각종 현안들을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뒷전으로 미룬 다면, 연임에 대한 부정적 시각도 제기되고 있다.  


업계 일각에선 “전문 경영인이야 임기를 마치고 물러나면 그만이지만 기업은 지속성이란 점을 감안 할 때, 우선순위가 무엇인지 심각히 고민해야 한다”고 말한다. 


한편 11일(현지시간) 미국 정부는 포스코대우(옛 대우인터내셔널)등 한국산 합성고무에 최대 44.3%의 반덤핑관세를 부과하기로 최종판정을 내렸다. 이날 미 국제무역관리청(ITA)에 따르면 포스코대우 등은 미국 측 조사에 답변하지 않아 ‘꽤심죄’를 적용, 상대적으로 고율의 관세를 내게 됐다.


미 상무부는 “미국에서 팔린 한국과 브라질, 멕시코, 폴란드 4개 나라의 에멀션스티렌-부타디엔(ESB) 제품 가격이 부당하게 책정됐다”며 덤핑 판정을 내렸다. 이는 지난해 7월 미국 화학업체들이 반덤핑 제소를 한 데 따른 것이다.

 

최순실 씨가 인사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된 바 있는 포스코는 이번 반덤핑 관세로 또 다른 궁지에 몰리면서 권 회장의 행보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