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배구]폴란드 넘은 女 배구, 2그룹 전체 선두 도약

한국 여자배구가 국제배구연맹(FIVB) 2017 그랑프리 세계여자배구대회 2그룹 선두에 도약했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폴란드 오스트로비에츠 시베엥토크시스키에서 열린 대회 2주차 3차전에서 홈팀 폴란드를 3-1(24-26 25-23 25-19 26-24)로 제압했다.

폴란드에 첫 패를 선사한 한국은 승점 16(5승1패)으로 12개팀 중 1위를 기록했다. 폴란드(5승1패·승점 15)는 2위가 됐다.

해결사는 역시 김연경이었다. 김연경(상하이)은 양팀 선수 중 가장 많은 26점을 올렸다. 김희진(IBK기업은행)이 20점을 지원했고, 황민경(현대건설)은 궂은일을 자처하며 힘을 보탰다.

한국은 1세트를 듀스 끝에 빼앗기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21-23에서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으나 상대 서브에 리시브가 흔들리며 기선을 제압당했다.

한국은 2세트 중반까지 페이스를 찾지 못했다. 무거운 분위기는 황민경의 투입과 함께 바뀌었다. 황민경이 수비의 한 축을 담당하자 공격도 살아나기 시작했다.

6점차를 극복한 한국은 매서운 추격 끝에 22-22를 만들었다. 24-23에서는 김연경이 마침표를 찍었다.

3세트에서 폴란드의 추격을 19점으로 막아낸 한국은 4세트에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연경은 24-24에서 2연속 득점으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2주차 일정을 기분 좋게 마친 한국은 1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21일부터 수원에서 3주차 일정에 돌입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