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팀'의 전체기사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더블유게임즈, 신사업 준비 완료…안정적인 매출 비용 효율화까지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신한투자증권은 더블유게임즈에 대해 스킬게임, 캐주얼 신작 등 신사업 준비가 완료됐고 안정적인 매출에 비용 효율화까지 갖춰 유의미한 실적 성장 달성하면 멀티플 확대가 크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신한투자증권은 9일 더블유게임즈는 “영업수익 1,578억원, 영업이익 516억원을 기록하며 컨센서스 영업이익 481억원을 상회했다.”며 “소셜카지노 게임의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가며 마케팅비는 매출 대비 20% 초반대 수준을 유지했다.”고 전했다. 이어 “신작을 통한 추가적인 매출은 없었지만, 소셜카지노의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갔다.”면서 “영업외에서는 DDI 주가 하락에 따른 영업권 손상차손이 약 3,200억원 발생했다.”고 밝혔다. 더블유게임즈는 지난 1월 스웨덴 i-Gaming 기업 ‘슈퍼네이션’의 지분 100%를 3,500만달러에 인수했다. 슈퍼네이션은 영국, 스웨덴 등에서 8년간의 사업 경험이 있으며, 동사 슬롯 콘텐츠와의 시너지를 목표한다. 스킬게임은 빙고, 솔리테어, 버블슈터 컨텐츠를 올해 상반기 중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2022년말 동남아 일부 지역에서 테스트 론칭을 완료했다. 강석오 책임연구원은 “신사업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