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11번가, 태풍맞은 전북 지역 사과 절반 가격에 판매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11번가가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전북 지역 농가의 사과를 반값에 판매한다.


24일 하루동안 진행하며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을 통해 지역 농가에서 가져온 ‘태풍맞은 홍로사과’(5kg 8980원, 10kg 1만2800원)를 선보인다.


태풍맞은 홍로사과는 일부 찍힌 흔적이 있어 정상과로 출고되지 못했지만 품질에 이상은 없다.


오히려 전북 무주 등 고랭지에서 키워 당도가 높고 식감이 좋다는게 11번가측의 설명이다.


11번가는 보다 많은 상품이 판매될 수 있도록 사과를 메인 상품코너인 ‘긴급공수’ 상품으로 선보인다.


중량에 맞춰 사과 크기는 랜덤으로 배송한다. 배송비는 무료다.


또 이날 하루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에 판매수수료 면제 혜택을 제공해 농가들을 돕기로 했다.


앞서 11번가는 지난 6월과 7월에도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는 양파, 마늘 농가를 돕는 판매 행사를 진행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