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한국은행 부총재 "우한 폐렴 불확실성…금리인하 기대 일러"

"FOMC 이후 파월 발언, 시장에서 도비쉬하게 해석"
"우한 폐렴 따른 금리인하 기대, 이르지 않나 생각"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가 30일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가능성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경계감있게 지켜보겠다면서도 아직 어느 정도인지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밝혔다.


우한 폐렴 사태가 금리인하로 이어질지 여부에 대해서도 "이르다"고 일축했다.


윤 부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와 관련해 상황점검회의를 갖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미 연준은 29일(현지시간)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현행 1.50~1.75%로 유지하기로 했다.


그는 "FOMC 회의 결과가 시장의 예상에 부합하는 것으로 평가됐지만 파월 연준 의장 발표 주가가 반락하고, 금리 낙폭이 확대된 것을 감안할 때 '도비쉬(비둘기적, 통화완화 선호)'하게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FOMC 회의 이후 기자회견에서 우한 폐렴에 대해 "매우 심각한 이슈"라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한 경제적 불확실성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윤 부총재는 또한 우한 폐렴 전개 상황에 따라 국내 금융시장도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시장 상황을 계속 모니터링하고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경계심을 갖고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우한 폐렴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얼마나 될지 판단하긴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한 폐렴이 소비심리와 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지 지켜 보고 (영향이 있다면) 경제 전망에 당연히 반영할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어느 정도라고 얘기하는 것은 불확실성이 있어 말하기 이르다"고 말했다.


금리인하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기준금리 인하 기대로 이어지는 것은 아직 이르지 않나 생각한다, 통화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며 "경기나 물가, 금융안정 상황 등을 보고 결정해야 하기 때문에 (우한 폐렴만을 놓고)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