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메르스 악몽 막아라”..외식업계 선제적 피해 실태 조사 착수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외출 꺼리면서 외식업 ‘치명타’
폐점 및 잠정 영업 중단 속출에 외식업중앙회 조사 진행키로
매주 피해 규모·애로 사항 등 설문으로 취합 분석
메르스땐 손소독제 지원 뿐...“조사 바탕 실질 지원을”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음식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외식업중앙회가 피해 실태 조사에 착수했다.


7일 한국외식업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전국 음식점과 프랜차이즈를 대상으로 피해 실태조사에 들어갔다.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이후 외식업계 피해 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중앙회는 소비자들의 외식업체 발길이 끊기면서 업계 피해가 가시화되자 긴급 비상 회의를 통해 실태 조사를 결정했다.


이런 과정에서 농림축산식품부의 요청으로 공동조사를 진행한다.


조사는 농식품부와 외식업중앙회 산하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공동으로 진행한다.


1주일 단위로 매주 전화 및 모바일 트래킹(퀵 서베이)이 진행된다. 이후 설문조사에서 나오는 피해 수치와 음식점들의 애로 사항  등을 취합해 분석한다.


외식업중앙회 관계자는 “감염증 3·6번 확진자가 식사했던 한일관 사례처럼 외식업장이 잠정휴업과 폐점 등에 따른 피해가 보고되고 있다”면서 “메르스 발병 당시에도 외식업계가 타격을 입은 만큼 피해 최소화와 감염 예방을 위해 현황 파악이 시급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외식업계는 이번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도 외식업계는 매출 감소 직격탄을 맞았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그해 메르스 확산 전인 5월 매출 대비 메르스 확산 이후인 6월 매출을 비교한 결과 외식업체 84.3% 한 달 간 매출이 감소했다.


매출 감소폭은 34.3%였다.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외식업중앙회는 실태 조사를 실시했다.


당시는 농림부에서 외식업중앙회에 조사를 의뢰해 메르스 소강 시기에 조사가 이뤄졌다.


당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는 7월 11일 보도자료를 냈다. 보도자료는 메르스 발병 초기에는 외식업체 90%가 매출이 감소했지만 이전 매출을 회복하는 추세라는게 요지였다.


당시 정부가 내놓은 후속 대책은 ▲농수산물 세액 공제 ▲식업육성자금 배정한도 증액 ▲식품외식종합자금 완화 및 금리 인하 ▲관공서 구내 식당 휴무 추진 등이다.


그러나 음식점주들이 메르스 이후 정부로부터 손세정제 지원 뿐, 실질적 지원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외식업중앙회는 이번 연구는 코로나 확산 과정에서 선제적으로 이뤄지는 만큼 보다 정확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실질적 지원이 이뤄지기를 희망하고 있다.


또 확산하고 있는 지나친 공포감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안전수칙을 지키면 야외활동으로 인한 감염 가능성이 낮다는 점을 환기하는 대국민캠페인 등을 진행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한 상태다.


정부는 외식업계와의 간담회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식업중앙회는 간담회에서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의 실질적 지원과 업계 피해 최소화 방안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