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원자력안전위원회 "전문위 위원 확대 추진…분야별 분과위 설치"

신고리 5·6호기 건설변경허가안 의결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심도 있는 안전성 검토를 위해 전문위원회 위원 수를 늘리고 기술 분야별 분과위원회 설치를 추진한다.


원안위는 14일 오전 115회 원안위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원자력안전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 해당 안건은 처리되지 않고 추후 재상정하기로 했다. 원안위 위원 간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전문위원회는 원안위 심의·의결사항에 대한 사전 검토 등을 위해 만들어진 조직이다.


개정령안에는 전문위원회 위원 수를 기존 15명 이내에서 40명 이내로 늘리고 임기도 3년으로 1년 더 연장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날 원안위는 일반회계 및 원자력기금에 대한 2019회계연도 결산안을 의결했다. '국가재정법'에 따라 결산보고서는 기획재정부에 제출될 예정이다.


또한 신고리5·6호기 주제어실 컴퓨터룸 벽체, 공조기실·계측기기실의 설비 위치 등을 일부 변경하는 건설변경허가 관련 안건도 의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