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KT스카이라이프-사회복지협의회, '복지시설 UHD 방송 지원에 나서'

전국 복지시설 대상 ‘사랑의 안테나’ 지원
매분기 15개소 선정, UHD TV와 위성방송 지원


[파이낸셜데일리=이정수 기자] 위성방송 KT스카이라이프가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전국의 주요 복지시설을 대상으로 방송 지원에 나선다.


KT스카이라이프는 한국사회복지협의회에서 관리하는 아동센터와 요양시설 등에 ‘사랑의 안테나’ 후원을 통한 방송 복지 지원을 약속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사랑의 안테나’는 난시청 지역 등 방송 시청 환경이 어렵거나 문화와 정보 습득이 필요한 장애인·취약계층 시설에 UHD TV와 위성방송 장비를 기증하고 시청료를 지원하는 위성방송의 사회공헌 활동으로 2015년부터 작년까지 총 719 개소를 지원했다.


지난 21일 서울 마포구 한국사회복지회관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KT스카이라이프 강국현 사장과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서상목 회장이 참석했다.


KT스카이라이프는 이번 협약을 통해 매분기 15개소 이상의 복지시설을 선정해 연간 총 1억 4300만원 상당의 초고화질 UHD TV와 위성방송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관련 지원을 원하는 시설 및 가정은 복지넷 사이트와 복지타임즈, 복지저널 등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자체 매체에 공지된 공모 내용을 확인하고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강국현 KT스카이라이프 사장은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복지시설에서 생활하는 이웃들의 정보·문화 격차 해소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위성방송은 더불어 사는 세상 구현을 위해 방송 복지가 필요한 이웃을 대상으로 ‘사랑의 안테나’를 지속 확대·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은 “이번 협약으로 소외계층의 문화복지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며 “앞으로 KT스카이라이프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지속적인 동참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1952년 설립된 한국사회복지협의회는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정부의 사회복지 정책과 민간 사업을 연계하고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사회복지 사업 조성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