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트럼프 "코로나, 7~8월까지 갈수도...경기 침체 가능성"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김정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져들고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7~8월까지 지속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확산을 막기 위한 새로운 지침을 통해 10명 이상 모임이나 외식, 외출을 자제하라고 당부했다.
 
CNN, ABC 등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져들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고 "어쩌면 그럴 수도 있다"며 "우리에겐 보이지 않는 적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가 정리되면) 주식 시장과 경제 측면 모두에서 상당한 '억압 수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일단 이 문제를 통과해 내면 상당한 급등을 보게될 것이라고 본다"고 언명했다.

그는 "우리는 침체에 관해선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이 바이러스 문제를 없애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그 다음에는 모든 것이 제자리로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가 7~8월까지 지속될 가능성을 인정했다. 그는 "침체를 (무엇이라고) 규정하진 않겠다" 며 "우리에게 보이지 않는 적이 있다고 말할 수는 있다. 한 달 전까지 누구도 생각지 못한 문제를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로선 전국적인 봉쇄를 검토하고 있진 않지만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많은 특정 지역에서는 이 같은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오는 11월 대선을 위한 각주의 예비 경선 연기 여부에 관해서 트럼프 대통령은 "연기는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리핑에서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을 지연시키기 위해 15일 동안 취할 새로운 지침들을 발표했다.
 
미국 정부는 술집, 음식점, 푸드코트에서 음식물과 음료 섭취를 자제하고 드라이브 스루(차량 이동식), 픽업, 배달 서비스 이용을 권장했다. 지역 감염이 발생한 지역은 음식점, 공공 장소등을 폐쇄하도록 권고했다.
 
또 10명 이상이 참가하는 모임을 피하고 쇼핑, 방문 등 임의적인 여행도 자제하라고 했다. 요양원이나 보호시설을 찾는 것도 삼가하도록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