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산업통상자원부, 민간 전문가와 '포스트 코로나' FTA 전략 만든다

올해 상반기 5~6차례 화상 워크숍 계획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주요 국제 통상규범 동향을 점검하고 자유무역협정(FTA) 대응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국제통상학회 등 민간 전문가들과 올해 상반기 5~6회에 걸쳐 화상 워크숍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개최된 제1차 화상 워크숍에서는 '디지털 통상 규범의 발전 동향과 비대면 경제 대응 방향'을 주제로 논의가 이루어졌다.


이번 회의는 여한구 산업부 통상교섭실장 주재로 안덕근 국제통상학회장, 정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부원장 등 민간 전문가 11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 미국·일본 무역협정(USJTA) 등 최근 주요 통상 협정에 포함된 디지털 통상 규범을 비교·분석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비대면 산업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관련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런 동향이 디지털 규범 등 국제 통상 규범 발전에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이 제기됐다.


새로운 디지털 통상 규범을 도입할 때 현행 국내 법·제도의 개정이 필요하다는 견해도 나왔다. 또한 유통·물류, 의료, 금융 등 국내 주요 산업의 기회요인과 위험요인 등도 다각적으로 분석했다.


이들은 디지털 통상 규범 도입과 서비스 시장 개방, 국가 간 협력 확대 추진 등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측면에서의 대응 방향도 논의했다.


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우리의 비대면 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급격한 통상환경의 변화를 반영한 통상 규범 업그레이드를 선제적으로 준비할 것"이라며 "투자자, 지식재산권 등 핵심 통상 규범을 주제로 민·관 합동 화상 워크숍을 시리즈로 개최하면서 전문가 및 업계 의견을 협상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