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토부 "지자체·민간 전문가 손잡고 지역경관·경제 활성화"

국토부 '2020 민간전문가-공공환경전략계획 수립 지원사업'
경기 성남 등 12개 자치구서 사업 추진…이달 사업 본격화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국토교통부는 이달부터 전국 12개 지자체에서 '2020 민간전문가-공간환경전략계획 수립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지자체가 위촉한 건축·도시 분야 민간전문가가 주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지역 경관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데 필요한 사업비를 정부가 절반 지원하는 사업이다.


민간 전문가의 참여로 지역 내 공공건축·개발사업의 디자인 수준과 사업추진 역량이 크게 개선시켜 지역 경관의 수준과 품격을 높이고, 민간 전문가 및 청년건축가 협업을 통해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는 것이 정책 목표다.


올해 사업 예산은 4억원(지자체 분담금 포함)이다.
    
국토부는 이 사업을 2019년부터 시행 중이며, 사업은 올해로 2년차에 돌입한다.


지난해에 이어 경기 파주시, 강원 춘천시와 원주시, 경남 진주시 등 4개 시·군·구가 연속 사업 지자체로 선정됐으며, 올해 신규 사업 지자체로 경기 성남시, 인천 서구, 충남 공주시, 대구 수성구, 경북 구미시·의성군, 경남 남해·창원시 등 8곳이 추가됐다.


국토부는 이달 중 지자체 12곳과 함께 착수협의회를 열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올해 2개소에 대한 추가 공모를 진행하는 등 지원사업의 규모와 대상을 확대한다.


기존 대상지도 연속적으로 지원해 전국적인 확산과 기반 정착에 주력할 계획이다.


국토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이번 지원사업을 계기로 지자체가 장기 전략과 계획을 바탕으로 사업을 지속 추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도시경관을 명품화해 주민 생활여건 개선은 물론 관광 수요로 인한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