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치과 병·의원, 코로나 피해 막심…수입 최대 절반 '뚝'

가장 피해 큰 3월, 전국적으로 환자 35%·수입 34% 감소
대구‧경북, 환자 48%·수입 47% 감소
치과의사의 45% 인력감축 고려… 10% 폐업 고려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는 치과 병·의원도 예외가 없었다.


전국적으로 치과 환자가 35%, 수입은 3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의 피해는 더 컸다.


대한치과의사협회 보험위원회와 치과의료정책연구원은 치과의사 318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로 인한 치과 병·의원 경영 피해 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은 치과의사는 전체의 95.5%였다. 대구·경북에선 98.4%가 어려워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전국의 평균 환자 감소율은 ▲1월 16.5% ▲2월 25.6% ▲3월 34.9% ▲4월 33.6%였다. 평균 수입 감소율은 ▲1월 17.7% ▲2월 24.7% ▲3월 33.8% ▲4월 34.0%로 나타났다. 코로나19가 급격히 전파되기 시작한 2월부터 피해 규모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1~4월까지 추가 경비 증가율은 평균 11.9%였다.


특히 직격탄을 맞은 대구·경북 지역의 경우 환자 감소율이 3월 48%, 4월 38.9%에 달했다. 수입 감소율은 3월 46.7%, 4월 39.4%다. 다른 지역에 비해 피해가 더 컸다.


적절한 대책 찾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별다른 대책을 사용하지 않음’이 42.4%로 가장 높게 나타나 적절한 대응이 부재한 상태에서 피해를 견디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음으로 ‘기타경비 감축’이 35.8%, ‘근무시간 단축’이 32.3% 순이었다.


경영난이 지속됐을 때 사용할 계획으론 ‘인력감축’이 44.7%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기타경비 감축’ 40.7%, ‘국가지원제도 활용’ 35.3% 순이었다. 약 10%는 폐업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협 정재호 정책이사는 “이번 조사를 통해 경영난을 객관적인 수치로 확인해 볼 수 있어 전국 치과의 피해를 체감했다”며 “정부 차원에서 치과 의료기관의 경영난을 세밀하게 살펴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