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무주군, 서식지 복원 위해 반딧불이 유충 4000마리 방사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매년 반딧불이를 주제로 친환경 축제를 여는 전북 무주군이 서식지 복원을 위해 유충을 풀었다.
 
무주군은 설천면 반디랜드 내 반딧불이의 관찰지와 복원지에 반딧불이 유충 4000마리와 다슬기(반딧불이 먹이) 20kg을 방사했다고 13일 밝혔다.
 
군은 반딧불이 유충을 방사하기 위해 반딧불이 연구소에서 연구·증식을 이어왔다. 이번 방사에 이어 6월도 2000여마리를 추가 방사할 계획이다.
 
군은 유충 방사가 반딧불이 서식지를 확대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관련, 반딧불이 서식지는 설천면을 비롯해 6개 읍·면 152곳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군은 매년 6월 운문산반딧불이 탐사와 9월 반딧불축제 늦반딧불이 신비탐사를 통해 살아있는 반딧불이와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방문객에게 선물한다.  
 
무주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반딧불이 서식지 확대와 복원을 위해 반딧불이 유충 방사를 비롯한 환경정화, 친환경농자재 지원 등의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반딧불이에 관한 생태와 서식지, 개체 증식에 관한 연구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