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산업통상자원부, 中企 에너지 효율 높인다…설비 교체비 지원

연간 2000TOE 미만 에너지 사용 중소사업장 대상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에너지 환경 개선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사업장에 대한 지원 사업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연간 2000TOE(에너지를 원유의 t으로 환산한 단위) 미만의 에너지를 사용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다.


해당 기업들은 산업부로부터 에너지 효율화 컨설팅과 고효율 설비 수리·교체비 등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산업부는 이날 울산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에너지효율 컨설팅 업무를 수행할 '에너지서포터즈' 발대식도 개최했다.


 '에너지서포터즈'는 에너지 진단 전문인력으로 구성되며 현장을 직접 방문해 중소사업장의 에너지 사용 현황을 점검하게 된다. 이를 통해 도출된 에너지 절감 개선 방안은 해당 사업장에 제공된다.


컨설팅 결과에 따라 설비 수리·교체를 희망하는 사업장은 한국에너지공단의 선정 절차를 거쳐 최대 80%(5000만원 한도)의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앞서 에너지공단은 모집 공고를 냈고 현재 380곳의 사업장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원 대상 사업장이 선정되면 오는 25일부터 에너지효율화 컨설팅과 설비 지원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영세 중소사업장이 에너지 효율화에 관심을 갖고 적극 동참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내년에는 더 많은 사업장이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