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긴급재난지원금, 이사한 거주지에서 사용 가능해진다

"이르면 이번주 내 카드사 통해 이의신청 가능"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이르면 이번주 내 주소지 이전으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제한됐던 사람도 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14일 정부와 카드업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각 카드사가 거주지 이전으로 정부의 재난지원금 사용이 제한됐던 사람들도 이의 신청을 받아 현 거주지에서 사용이 가능하게끔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앞서 긴급재난지원금 신청과 사용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후로 주소지 이전으로 재난지원금 수령과 사용이 어렵다는 민원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을 3월29일 기준 세대주 주민등록상 주소지에서 접수와 수령이 가능하도록 했다.


예컨대 부산에서 거주하다가 3월29일 이후에 서울로 이사 간 경우, 재난지원금을 온라인 신청으로 수령하면 사용은 부산에서만 가능하다.


또 오프라인으로 수령하기 위해선 당시 부산 거주지 주민센터를 직접 방문해야 한다. 하지만 오프라인으로 신청해도 서울에서 사용할 수 없다.


직전 거주지인 부산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다. 이의 신청을 할 때도 직전 거주지를 직접 찾아가야 하는 불편함도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관련 내용이 올라와 있다.


청원자는 "경기도에서 거주하다 지난 5월초에 경상남도로 전입했다"며 "재난지원금 사용제한 기준에 의하면 직전 주소지인 경기도에서만 사용이 가능해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미 지급신청은 개시됐는데 쓸 방법이 없다"며 "지원금 신청 시 증빙서류를 첨부해 실거주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기자회견을 열고 "사용 기간과 지역을 제한한 것으로 인해 정책 사각지대가 존재한다"며 "모든 국민이 편리하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게 사용지역 제한 기준을 폐지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사한 분들도 이의신청을 받아 이사한 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카드사에 요청할 계획이다"며 "신용카드사가 기능 설정을 하고 이의신청을 받아 수정하는 걸로 정리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