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주 관광, 선에서 점으로···한곳 찍어 머물며 여행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제주를 방문하는 관광객은 특정 지역에 여유롭게 머무르고, 특히 해변·치킨·카페·맛집을 중심으로 한 여행을 즐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제주관광공사는 홍콩폴리텍대학교 박상원 교수 연구팀에 의뢰해 분석한 ‘제주 방문 관광객 이동 패턴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21일 밝혔다.


분석으로 도출된 8개 클러스터(핫플레이스)는 제주공항 인근(제주시 동지역), 함덕해변(조천읍) 인근, 성산일출봉과 섭지코지(성산읍) 인근, 표선해변(표선면) 인근, 서귀포 구시가지(서귀포시 동지역), 중문관광단지(서귀포시 중문동), 협재-금릉해변(한림읍), 곽지-한담해변(애월읍)이다.


과거 제주 전 지역의 유명 관광지 중심으로 경유하던 이동 패턴에서 특정 지역을 선택한 후 그 지역 인근에서 여유 있게 머무르는 방식으로 변화한 점이 특징이다.


  클러스터 외부에서 유입된 관광객(평균 33%)보다 내부에서 이동한 관광객(평균 67%)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것이 근거다.


  관광객들은 렌터카, 공항, 숙소 카테고리를 제외하면 바다, 치킨, 카페, 맛집 등을 주로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분석에는 내비게이션 데이터, 공공 와이파이 데이터, 버스카드 승하차 태그 정보 데이터 등이 사용됐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복잡하고 다양한 관광객의 이동 속에서도 유의미한 패턴이 발견됐다”며 “이번 연구를 기반으로 2단계 사업인 데이터 기반 관광 추천 서비스를 구현하고 관광서비스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