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국제 신용평가사 "국내 은행들, 저유가에 자산 리스크 간접 노출"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22일 국내 은행들에 대해 "조선업과 건설업종을 통해 저유가 영향에 간접적으로 노출돼 있다"며 "가스·석유 선박 등 연안 석유 공장을 건설하는 회사들은 유가 하락에 취약하며 국내 은행들은 이러한 업종에 노출돼 있다"고 진단했다.


무디스는 이날 '유가 폭락에 따른 싱가포르·말레이시아·일본·한국 은행들의 자산 리스크 증대' 자료에서 "3월 이후 유례없는 유가 급락으로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일본, 한국의 은행들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에 대한 대처로 자산 리스크가 가중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진 타르지마노프 무디스 부사장은 "이들 국가의 은행은 아시아에서 유가 변동에 영향을 받는 차주들에 가장 많이 노출돼 있다"며 ""2014~2015년 이전 경기침체 때보다 노출이 줄어든 상황이지만 석유·가스업계의 압박은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을 받는 다른 여러 분야에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은행의 자산 리스크를 가중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무디스는 중국의 은행에 대해 "석유·가스 부문 노출로 인한 시중은행의 자산 리스크가 제한적이지만 유가 폭락으로 유가와 연계한 구조화 상품을 판매하는 은행들의 평판 훼손이 잇따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