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탈리아 총리 "경제 20년 전으로 후퇴할수도" 경고

"잃어버린 20년 되찾기 위해 한마음 노력해야"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이탈리아의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2000년 수준으로 후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ANSA통신에 따르면 콘테 총리는 이날 '이탈리아 재건'을 주제로 열린 화상 대담에서 "우리 모두는 잃어버린 20년을 되찾기 위해 한마음으로 노력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 기관의 형식주의를 과감하게 끊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공정하고 효율적인 조세 체계를 갖추기 위한 개혁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4월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세계가 -3.0%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탈리아에 대해서는 경제성장률이 -9.1% 추락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탈리아는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나라 중 하나다.


3일 기준 이탈리아의 누적 사망자는 3만3601명으로 전 세계에서 세번째로 많다. 누적 확진자는 23만3836명이다.
 
3월 중순 전국적인 봉쇄령을 취한 이탈리아는 확산세가 둔화하자 5월 초부터 서서히 제한 조치를 풀고 있다. 이달 3일부터는 다른 유럽연합(EU) 회원국 국민들의 입국 제한도 해제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