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은성수 금융위원장, "9월에도 상황 어려울 수 있어 대비해야"...대출 만기연장 시사

"남은 3개월, 연장하라는 말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금융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대출 만기연장 시한을 상황에 따라 연장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6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세계경제연구원과 하나은행 주최로 열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경제 패러다임 변화와 금융의 미래' 콘퍼런스에서 "당분간 코로나가 공생하는 시기가 지속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은 지난 4개월간 자금공급, 금융규제 유연화 등 각종 위기대응을 위해 마련한 정책을 안정적으로 실현하는 데 전력을 하고 있다"며 "코로나 공생 시대에 금융의 적극적인 실물 기능 강화로 금융시스템을 안정시키고 신뢰를 유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금융정책을 하면서 코로나가 6개월간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해 자금연장을 6개월로 잡았는데 앞으로 3달 남았다"며 "다시 연장하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남은 3개월 내에 잘 집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지난 3월, 코로나19로 일시적 유동성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가 발생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지원은 상환방식에 관계없이 신청일로부터 최소 6개월간 만기연장과 이자상환을 유예받을 수 있다. 


제도 시행은 4월1일부터 9월30일까지다.


은 위원장은 행사 이후 기자들을 만나 "당초 대책은 과하게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해 6개월 연장으로 했다"며 "9월말에도 상황이 어려울 수 있어 미리 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플랜 A는 제대로 끝났을 때, 플랜 B는 제대로 안 됐을 때, 플랜C는 악화됐을 때 어떻게 대비를 해야 하는지 지금부터 준비를 하고 미리 시장과 소통을 해야 한다"며 "특별히 (정책을) 계획하겠다는 것은 아니고 선제적으로 준비하겠다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