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광주대, 코로나19 자가진단 모바일 앱 자체 개발

광주·전남지역 대학 중 처음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광주대학교가 코로나19 자가진단 모바일 앱을 자체 개발해 운영한다. 


지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가 자가진단 앱을 통해 건강상태 등을 확인하고 있지만, 지역 대학이 직접 앱을 개발해 활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9일 광주대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내달 1일부터 학생과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자가진단 앱 서비스를 시작한다.


코로나19 자가진단 앱은 하계방학 기간에 대면강의가 필요한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우선 적용되며, 2학기부터는 전체 학생과 교직원에게 배포해 등교 전 미리 자가진단을 하고, 결과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한다는 방침이다.


자가진단 내용은 ▲열(37.5도 이상) 또는 발열감 ▲기침 등 의심 증상 ▲해외여행 유무 ▲동거가족의 해외여행 여부 ▲동거가족 중 자가격리자 유무 등이다. 총 5가지 질문 가운데 1개의 증상이 있으면 학교 출입이 불가능하다.


자가진단 결과 출입이 불가한 학생과 교직원은 광주대 코로나19 긴급 대응팀으로 관련 내용이 통보되며, 모니터링을 통해 건강관리와 코로나19 예방 조치를 한다.

 

이와 함께 광주대는 하계방학 동안 건물마다 출입구를 일원화하고 발열 검사소를 12군데로 확대 설치하기로 했다. 


발열체크에서 이상이 없으면 스티커를 부착하고 마스크 미착용자는 출입을 제한한다. 


또 모든 건물을 대상으로 한 소독방역도 매일 계속한다.


광주대 윤홍상 코로나19 긴급대응팀장은 "코로나19 재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에서 학생들의 건강보호를 위해 자가진단 앱을 개발해 운영하게 됐다"며 "코로나19 대응뿐 아니라 학사 업무 등도 모바일 또는 애플리케이션 형태로 개발 운영하는 등 학생 중심 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