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삼성증권, "SK바이오팜, 목표주가 10만원 제시"

올해 매출액 63억원 예상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삼성증권은 2일 코스피시장에 상장하는 SK바이오팜(326030)에 대해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0만원으로 제시했다. 


SK바이오팜의 공모가액은 4만9000원이다.


서근희 삼성증권 연구원은 "SK바이오팜은 펀더멘탈 측면에서 미국 FDA(식품의약국)로부터 승인받은 신약을 2개를 보유한 기업이다.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뇌전증 치료제 엑스코프리와 미국내 마케팅 비용, 엑스코프리 적응증 확대와 파이프라인 임상 진행에 따른 연구개발 비용 증가로 단기 실적 모멘텀은 약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도 "그러나 엑스코프리 미국 발매 이후 주요 대형 보험사 등재, 수면장애 치료제 '수노시'는 우울증 관련 주간 과다졸림증에 대한 임상 3상 개시 등은 주가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SK바이오팜의 올해 매출액이 63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엑스코프리 미국 마케팅 등의 효과가 의미있게 나타나는 시점은 2024년으로 전망했다. 


2024년 예상 매출액은 7784억원으로 올해부터 연간 87%의 고성장을 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다.


서 연구원은 "SK바이오팜 기업 가치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엑스코프리 고성장만이 SK바이오팜의 높은 밸류에이션을 정당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뇌전증 시장에서 엑스코프리 시장 점유율 상승에 따른 밸류에이션 부담은 점진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