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카뱅, '내 신용정보' 가입자 500만명 돌파

매월 25만명 가입…30대가 다수
신용점수 올리기로 40만명 상승
금리인하요구권도 한번에 신청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카카오뱅크는 '내 신용정보' 서비스 가입자가 500만명을 넘어셨다고 2일 밝혔다.


카카오뱅크가 지난 2018년 10월 선보인 '내 신용정보'는 매월 평균 25만명이 가입하고 있다. 


고객의 신용등급, 신용점수와 함께 카드 사용 현황, 대출 보유 현황 등 자산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자산 관리 서비스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서비스의 연령별 가입자 비중을 보면 30대가 37%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 20대 30%, 40대 24%, 50대 이상 10%로 뒤를 이었다.


내 신용정보 서비스 중 '신용점수 올리기' 기능을 사용한 가입자는 71만명 정도다. 


이 중에서 실제 신용점수가 상승한 고객수는 40만명이다. 


상승한 신용점수 총합은 644만점으로 1인당 평균 16.1점이 올랐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이 기능은 카카오뱅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건강보험 납부내역과 세금 납부내역 등 '비금융정보'가 반영된 새로운 신용점수가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카오뱅크 앱에서 내 신용정보 서비스를 이용해 신용점수를 올리고 만약 신용등급이 상승하면 금리인하요구권 신청까지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편의성을 갖췄다"며 "좀 더 고객 입장에서 신용정보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꾸준히 업그레이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