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카카오, i 클라우드 사업 청사진 공개…출시 공식화

카카오 i 클라우드 홈페이지 개설해 소개
중장기적으로 자체 데이터센터 구축도 검토

URL복사


카카오가 클라우드 사업 청사진을 공개하며 연내 서비스 출시를 공식화했다. 


기업들이 업무 환경을 빠르게 디지털로 전환하면서 클라우드 시장이 급성장하자 카카오도 뛰어든 것이다.


3일 IT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지난 1일 카카오 아이(i) 클라우드 홈페이지를 개설해 연내 출시 목표로 개발 중인 클라우드 서비스를 소개했다. 


카카오는 i 클라우드에 대해 "카카오의 10년 데이터 구축 운영 노하우가 집약된 클라우드 솔루션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 i 클라우드는 ▲개발자들을 위해 자동화·최적화된 개발 환경을 제공하는 컨테이너팩 ▲앱 개발 엔진 ▲인공지능 머신러닝 ▲저장 ▲데이터베이스 ▲컴퓨팅 ▲네트워크  등의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카카오톡과 챗봇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게 한다는 구상이다.


카카오 i 클라우드 운영은 지난해 12월 카카오에서 기업용 사업(B2B)을 위해 독립한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맡는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연내 기업용 메신저 '카카오워크' 출시도 앞두고 있어 두 서비스 간 시너지를 어떻게 낼지에 대해서도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카카오는 현재 데이터센터를 빌려 쓰고 있지만 향후 자체 데이터센터 구축도 염두에 두고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연내 카카오 i 클라우드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홈페이지에 미리 공개했다"며 "현재 데이터센터를 임대해 쓰고 있지만 중장기적으로  자체 데이터센터 구축도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국내 클라우드 시장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오라클 등 해외 기업이 점령하고 있는 가운데 네이버에 이어 카카오가 출사표를 던지면서 토종 기업들이 약진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