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쿠팡, 오픈마켓 신규 입점 판매자 전년대비 145%↑

로켓제휴 등 신규 지원프로그램 강화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쿠팡은 오픈마켓, 마켓플레이스의 올해 상반기 신규 입점 판매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145%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판매자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들이 긍정적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분석이다.


신규 입점 판매자 수는 대부분 카테고리에서 100% 이상 증가했다. 


카테고리별 성장률은 최대 293%를 기록했다. 


특히 패션, 도서, 생활용품 카테고리가 전년 동기 대비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쿠팡은 신규 판매자가 빠르게 증가한 이유로 ▲쿠팡의 두터운 고객층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는 간편한 시스템 ▲중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을 꼽았다.


마켓플레이스는 입점이 1분 안에 끝날만큼 쉽다. 


상품 등록과 관리도 편리해 온라인 판매가 익숙하지 않은 신규 판매자의 부담을 줄인다. 


쿠팡의 쇼핑 알고리즘을 통해 판매 상품이 타깃 고객에게 자동 노출되기 때문에 제품 광고에 드는 비용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또 판매자가 대금을 선지급받는 '즉시 정산 서비스', 로켓배송 및 CS서비스까지 누릴 수 있는 '로켓제휴'도 장점이다.


티파니 곤잘레스 쿠팡 마켓플레이서 시니어 디렉터는 "판매자의 매출 성장을 위한 혁신적 기술과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어 기업 규모나 상품 카테고리를 막론하고 쿠팡이 제공하는 이점을 모두 누릴 수 있다"며 "하반기 더 많은 판매자가 마켓플레이스에서 판매를 시작해 사업 성장의 기회를 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