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시중은행 민원의 3분의 1 '펀드 판매'

사모펀드 환매 중단 여파
2분기 민원 '펀드'에 집중
하나銀, 201건 가장 많아
국민은행, 펀드 6건 그쳐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잇따르는 사모펀드 환매 중단 여파에 올해 2분기 국내 주요 은행에 대한 고객 민원은 펀드 판매에 집중됐다. 가장 많은 민원이 접수된 곳은 하나은행이다.

 

7일 은행연합회 소비자공시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2분기 민원 건수는 685건으로 전분기 795건 대비 13.83% 감소했다.

 

하지만 펀드 관련 민원 비중이 증가해 전체 민원의 32.4%(222건)를 차지했다. 전분기보다 3%포인트 늘어난 수준이다.

 

하나은행의 펀드 민원이 132건으로 전분기 41건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영향이 컸다. 하나은행은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비롯해 이탈리아 헬스케어 펀드 등 선지급 결정 이후에도 영국 루프톱 펀드 등 부실 논란이 이어졌다.

 

추가 충당금도 쌓은 상태다.

 

이런 이유로 하나은행 민원 건수는 5개 은행 가운데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하나은행(201건)에 이어 신한은행(127건), 국민은행(125건), 우리은행(121건), 농협은행(111건)이 뒤따랐다.

 

지난해 말부터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민원이 가장 많았던 우리은행은 2분기 들어 확연히 줄어들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펀드 민원이 125건에서 42건으로 감소한 덕분이다. 라임 펀드 외에 문제가 된 펀드가 비교적 적었던 영향으로 풀이된다.

 

우리은행(-37.95%) 외에도 신한은행(-18.59%), 국민은행(-21.38%)이 전분기보다 민원이 감소했다.

 

농협은행(0.91%)은 1건 증가한 수준이다. 사모펀드 사태에서 비켜간 국민은행은 펀드 민원이 6건이고, 전분기에도 3건에 그쳤다.

 

펀드 외에는 여·수신, 신용카드, 홈페이지 오류, 직원 응대 등에 대한 민원이 존재했다.

 

연 1.5% 금리 코로나 대출 상담으로 영업점이 붐비자 이와 관련 대기 지연으로 불만이 접수된 사례도 있었다.

 

한편 외국계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에 접수된 민원은 20건을 넘지 않았다.

 

SC제일은행 15건, 한국씨티은행 11건, 카카오뱅크 13건, 케이뱅크 2건 등이다. 유형은 신용대출, 신용카드, 기타 등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