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BNK금융, '착한 임대인 운동' 4개월 연장

지난 3월부터 지역 영세기업·소상공인 등 120여곳 임대료 50% 감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영안정 지원 위해 4개월 연장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BNK금융그룹은 '착한 임대인 운동'을 올 12월까지 4개월 연장한다고 7일 밝혔다.

 

BNK는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 동안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BNK저축은행 소유의 부동산을 임차중인 지역 영세기업, 소상공인 12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임대료 50% 감면하고 있다.

 

BNK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영세상인들과 고통을 나누고 경영 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 기간 연장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에게 이번 기간 연장이 작은 위안이 되길 바란다"며 "BNK는 앞으로도 지역 및 지역민과의 상생을 위해 포용적 금융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BNK는 부산은행, 경남은행 등 그룹 계열사들과 함께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한 긴급 금융지원, 대출만기 및 분할상환 유예 프로그램, 지역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냉방기 세척 지원사업', 생활방역용품키트 기부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