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한전·전력그룹사, 호우 피해복구 성금 10억 기부

전국 사회봉사단 중심으로 지원 활동 나서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한국전력은 전력그룹사와 함께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복구 성금 10억원을 기탁했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그룹사는 한전을 비롯해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DN 등 11곳이다.

 

이 성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되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구호 물품 지원과 수해 피해 지역 복구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한전은 전국 308개 사회봉사단을 중심으로 대규모 침수 피해가 발생한 지역을 찾아 긴급 수해복구 지원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각 지역본부와 발전소에서는 긴급 구호 물품 전달과 비상발전기를 통한 정전 고객 지원, 주택 침수지역 물빼기 작업 지원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대표 공기업으로서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지원에 나서게 됐다"며 "국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전력그룹사 차원의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