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쿠팡, 광주에 대규모 첨단물류기지 건립…일자리 2000개

평동산단에 17만4326㎡ 물류기지 건립
투자액 2240억원·고용창출 2000명 계획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광주시가 국내 대표적인 이커머스 기업인 쿠팡과 손잡고 상생형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박대준 쿠팡 대표이사는 4일 오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쿠팡은 최근 광주 진출을 확정 짓고 평동3차 산업단지에 대규모 첨단물류기지 건립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착수했다.

 

총 2단계에 걸쳐 17만4326㎡(5만2400평) 규모의 호남권 거점 전국단위 물류기지가 들어서고, 이에 따른 투자액은 2240억원이며 고용 창출 규모는 2000개에 달한다.

 

우선 1단계로 1만4637㎡(4400평) 규모의 신선식품보관 물류센터(냉동·냉장창고)를 건립 중이다. 

 

지난 8월 착공했고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투자액은 240억원이고, 400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길 예정이다.

 

쿠팡은 또 연면적 15만9689㎡(4만8000평) 규모의 첨단물류센터(상온보관)를 건립한다.

 

이를 위해 지난 달 31일 산단 입주 및 분양계약을 마쳤고, 2023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내년 상반기 건립공사를 시작한다. 

 

투자액은 2000억원이고, 고용창출 규모는 1600개이다.

 

쿠팡은 광주 첨단물류기지 운영에 있어 지역민을 우선적으로 고용해 지역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근로자들의 안정적인 근로환경과 지속가능한 고용 실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광주시도 쿠팡 물류기지 건립·운영에 필요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조세 감면과 보조금 지원 등 관련 법령과 조례에 따라 투자인센티브를 제공한다.

 

특히 쿠팡은 광주에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최첨단 물류기술과 시스템을 도입해 상품관리부터 배송동선까지 최적화된 미래형 물류센터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용섭 시장은 "코로나19로 지쳐있는 시민들에게 쿠팡의 광주 진출은 희망을 안겨주는 최고의 선물이다”며 "쿠팡이 광주에서 안정적 근로환경과 지속가능한 고용, 그리고 중소기업·소상공인과 동반성장의 가치를 실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