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코레일, 충북선 충주~제천 구간 7일부터 전 구간 운행 재개

유사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량과 선로 등 구조를 보다 더 강화할 것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열차운행이 중단됐던 충북선 충주~제천 구간이 임시복구와 안전점검을 마치고 오는 7일 첫차부터 전 구간 운행이 재개된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충북선 충주~제천 구간의 열차 운행을 7일부터 재개한다고 4일 밝혔다.
 
이 구간은 지난달 2일 장마기간 집중호우에 따른 선로유실과 토사유입 등으로 한 달 넘게 열차운행이 중단됐었다.

 

명서천 선로 교량이 완전히 유실되고 삼탄역·인등터널 등 토사 유입 구간이 광범위해서 복구에 많은 기간이 소요됐다고 코레일 측은 설명했다. 

 

복구기간 동안 충북선의 여객열차는 대전~충주 구간 만 12회 운행했고 화물열차는 경북선과 중앙선으로 우회 수송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본 복구공사는 약 10개월 소요될 예정"이라며 "급증하는 이상기후에 대비해 유사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량과 선로 등의 구조를 보다 더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