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진에어, 8월 국내선 이용 여객 54.5만명…국내항공사 중 1위

"국내선 네트워크 확장해 성수기 여객 전년比 2배 늘어"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진에어는 8월 항공편 이용 여객은 약 54만5000명으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약 31만5000명) 대비 약 73% 늘어난 실적으로, 국내 항공사 중 1위라고 설명했다.

 

진에어는 여름 성수기 기간인 지난 7월25일부터 8월22일까지 국내선 여객 약 55만명을 수송해 지난해 여름 성수기 대비(7월20일~8월17일, 약 27만7000명) 약 2배의 실적을 달성했다. 

 

이는 진에어의 국내선 여름 성수기 역대 최대 탑승 기록이다.

 

진에어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국내선 확대에 적극 나서 이러한 결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진에어는 올해 4월 말 대구~제주 노선을 시작으로 국내선 확장을 진행했다. 

 

현재 진에어는 ▲김포, ▲부산, ▲제주, ▲청주, ▲광주, ▲대구, ▲여수, ▲포항, ▲울산 등 9개 도시에서 총 13개 노선을 운영해 국적 항공사 중 가장 많은 국내선 노선을 보유하고 있다.

 

진에어는 또한 수요가 많은 노선과 고객 선호 시간대에 중대형기인 B777-200ER을 탄력적으로 투입해 효율적인 기재 운용에 나선 점도 여객 실적에 한몫했다고 전했다.

 

진에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서 정상적인 운영을 하기 힘든 국제선을 대신해 국내선을 적극적으로 확장해 8월 국내선 여객 실적 1위의 성과를 거뒀다"며 "이러한 결과가 현 상황에서 꼭 필요한 수익 창출과 고정비 부담 경감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