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쏘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다양한 할인상품 선보여

장기이용쿠폰, 쏘카플랜, 슈퍼패스 등 다양한 할인 상품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쏘카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도 이동이 꼭 필요한 이용자들을 위해 원하는 기간만큼 길게 차량공유를 이용할 수 있는 장기이용쿠폰, 쏘카플랜, 슈퍼패스 등 다양한 할인 상품을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쏘카는 장기이용 할인 쿠폰을 만 23세 이상 전 가입자에게 지급한다. 

 

주중 3일(48~72시간)간 쏘카를 이용할 경우 차량 대여료를 7만6000원(보험료·유류비 별도), 7일은 11만9000원~12만9000, 14일은 17만9000원~20만9000원 등 최대 82% 할인 받을 수 있는 쿠폰으로, 앱에서 확인 후 사용할 수 있다.

 

1개월부터 최대 36개월까지 1달 단위로 사용할 수 있는 '쏘카 플랜' 차종도 대폭 확대했다. 

 

경차 모닝에서 대형 제네시스까지 국산차 18종과 테슬라, 벤츠 EQC 등 수입차 13종까지 총 31개 차종을 선택할 수 있다. 

 

쏘카 플랜 이용자는 다른 쏘카 차량을 이용할 대 대여료를 50% 할인 받을 수 있다.

 

재택근무가 어려운 직장인들이 주중 출퇴근을 할 때 대여료를 전액 할인받는 '슈퍼패스'(월 7만7000원)도 올해 초부터 판매되고 있다. 

 

슈퍼패스 구독을 하면 평일 오후 6시 이후부터 다음날 오전 10시까지 차량 대여료를 전액 면제받을 수 있으며 주중과 주말 각 24시간 무료, 쏘카 50% 할인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한편 쏘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차량 세차 및 소독 주기를 평균 주 1회에서 2회로 강화하고, 정기 세차를 할 때 에탄올로 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신체접촉이 많은 핸들, 변속레버를 집중적으로 소독하고 있으며 차량 내 손소독용 일회용 물티슈를 배치하는 등 이용자들의 안전을 위한 조치를 강화해왔다.

 

한서진 쏘카 마케팅본부장은 "반드시 이동이 필요한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을 다양하게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이용자들이 보다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는 할인 상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