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SBI저축은행, 정기예금 최고 2.1% 금리 인상

정기예금 금리 0.2%p 인상
우대금리 적용시 최고 2.1%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SBI저축은행이 정기예금 금리를 기존보다 0.2%포인트 인상한다고 11일 밝혔다. 

 

대상은 SBI저축은행 지점과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정기예금(1~36개월)과 사이다뱅크 복리정기예·적금이다.

 

지점에서 판매하는 정기예금(12개월 기준) 금리는 1.7%에서 1.9%로 올라간다. 

 

인터넷뱅킹과 스마트뱅킹, SB톡톡 등 비대면으로 가입하면 우대금리 0.1%포인트가 적용돼 최대 연 2.0%(12개월 기준)가 적용된다.

 

이와 함께 비대면 회전 정기예금을 가입하면 0.1%포인트의 추가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이날 기준 최고 2.1% 금리다.

 

사이다뱅크 예·적금 이자 계산은 전부 월복리 방식이라 일반 예·적금보다 많은 이자를 받을 수 있다. 

 

또 중도 해지하더라도 기본금리의 100%를 적용하며, 추가납입, 중도인출 기능이 있어 단기자금을 넣어두기에 유용하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고, 초저금리 시대에 목돈 마련을 돕기 위해 이번 금리 인상을 실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와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