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주요 저축은행 예·적금 금리 인상...이유는?

단기 유동자금 늘자 금리 유인
SBI, 이달에만 두차례 금리 인상
OK, 웰컴도 금리 인상행렬 동참
1년 기준 평균 예금 금리 1.67%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기준금리 0.5% 동결에도 주요 저축은행들이 최근 예·적금 금리를 인상하는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금융권에서는 단기 유동자금이 늘어나면서 경쟁이 심화된 데 따른 현상으로 보고 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OK저축은행은 14일부터 OK정기예금과 OK안심정기예금 금리를 0.1%포인트씩 인상한다. 

 

각각 연 1.5%에서 1.6%, 1.6%에서 1.7%로 올라간다. OK정기적금도 0.1%포인트 뛰어 12개월 기준 1.6%에서 1.7%가 적용된다.

 

앞서 웰컴저축은행도 지난 9일 정기예금 금리를 0.05%포인트 올렸다. 12개월 기준 1.55%에서 1.6%가 적용되는데 모바일뱅킹 플랫폼 웰컴디지털뱅크(웰뱅)로 가입하면 0.1%포인트 우대로 최고 1.7%가 제공된다. 

 

36개월 약정을 하면 1.6%에서 1.7%로 인상되고, 웰뱅으로 가입하면 최고 1.8% 금리다.

 

업계 1위인 SBI저축은행은 이달 들어 두차례 금리를 인상했다. 

 

지난 1일 0.1%포인트 올린 데 이어 지난 11일 0.2%포인트 더 높인 것이다. 비대면 가입 등 우대를 받으면 최고 2.1%를 받을 수 있다.

 

이처럼 저축은행들이 예·적금 금리를 올리는 건 단기 유동자금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초저금리 시대, 0.1%포인트 움직임에도 민감하게 반응하는 고객들을 어떻게든 붙들어 두겠다는 것이다. 

 

경쟁회사들이 금리를 올리니 뒤처지지 않을 수준으로 인상하는 결정도 보인다.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현재 국내 저축은행 평균 정기예금 금리는 12개월 기준 1.67%다. 

 

같은 기간 정기적금 금리는 2.37% 수준으로 형성됐다.

 

장기적으로는 최대한 예·적금 규모를 늘려 이를 토대로 대출을 확대하려는 구상이다. 

 

2금융권에서 중금리 시장은 상대적으로 우량 고객군에 속한다. 갈수록 고도화되는 신용평가시스템(CSS)를 바탕으로 리스크관리가 가능하다고 보는 것이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사실 저축은행의 핵심이익은 예대마진 말고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며 "금리를 못 올리는 저축은행들은 여유가 없어서 못 올리는 것이고, 대형 저축은행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도 그나마 버틸만 하니 인상하는 차이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